로그인 | 회원가입 | 즐겨찾기에 추가 | 시작페이지로
 
 
 
전체기사
 
교단/목회/교회
 
교계/연합/NGO
 
선교
 
문화/건강/교육
 
신간 & 음반
 
인터뷰/간증
 
포토뉴스
 
시론/사설/기고
 
설교/칼럼
 
 
 
> 인터뷰 > 인터뷰/간증
 
국악과 찬양의 환상의 하모니 국악찬양가수 나경화
“오로지 하나님의 영광 위해 찬양 할래요!!”
2014-10-07 11:32:06   인쇄하기 [trackback]
한국교회신보
 

국악찬양가수 최초, 인천국악관현악단과 협연등 활발한 활동

국악찬양 가수인 나경화전도사가 ‘2014 인천 아시안게임’기간인 지난달 30일, 송도 트라이볼에서 사단법인 원코리아(이사장 김희정)가 주최하는 ‘젊은국악 아시아인들과 함께하다’ 에 출연, 인천국악관현악단과의 협연을 가졌다. 이번 협연은 찬양과 국악관현악단이 함께하는 최초의 무대로 이날 공연에서 나경화전도사는 앨범 수록곡인 ‘꽃잎이 되어’와 ‘고마워요 사랑해요’를 불러 관객들의 큰 호흥을 얻기도 했다.


이와 함께 지난 3일에는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 평화누리 공원에서도 전 세계에 흩어져 사는 7백만 재외동포와 함께 한민족이 하나가 됨을 위해 서로 소통하고 교감하자는 취지의 '2014 DMZ 원코리아 온누리 페스티벌'에서 가수 설운도를 비롯해·여행스케치, 바리톤 박경준, 인천 다문화 합창단 등과 함께 출연해 공연을 갖는등 활발한 활동을 통해 국악찬양가수로의 활동 영역을 넓히고 있다.

그동안 찬양가수하면 CCM이나 복음성가 가수로 인식이 되어있었던 성도들에게 국악찬양 가수는 생소하게 들릴 수 있는 영역이다. 하지만 한국고유의 소리인 국악가락과 찬양의 조화는 우리민족 정서에도 어울리는 환상의 멜로디로 우리에게 다가온다.

이러한 국악찬양은 각 교회 초청 찬양집회에도 많은 힘을 발휘한다. 그동안 젊은층 위주의 CCM 찬양이 이끌어온 찬양집회에 국악찬양이라는 새로운 장르는 기존의 중․장년층 교인들뿐만 아니라 빠른 랩 위주의 음악이 더 친근한 젊은 청년층에게도 어필, 각 교회별 초청이 쇄도하고 있으며, 공연에서도 많은 호흥을 얻고 있다.

한 때 유명한 작곡가의 사사를 받아 대중가수의 꿈을 위해 노력하던 가수 나경화는 사람들에게 인정을 받으며, 자신의 달란트로 큰 뜻을 펼치려 하였으나 그녀를 향한 ‘하나님의 뜻’은 달랐다. 중앙대학교 음대를 졸업한 그녀는 MBC 난영가요제와 KBS 목포가요제에서 대상을 탄 재원으로 어려서부터 꿈이 가수였으며, 국악고등학교(가야금 전공)를 나와 ‘비 내리는 영동교’의 주현미를 있게 한 신대성씨를 만나 음반작업을 하는 등 두각을 나타냈다.

그녀는 ‘첫사랑’ ‘여자의 부르스’ ‘사랑아 너를 미워한다’ 등이 수록된 음반도 냈지만 하나님은 만난 나경화전도사는 세상의 노래보다는 하나님을 찬양하며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찬양을 부르는 일에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지금도 전국 어디라도 찬양사역을 위해 불러 준다면 마다않고 그녀는 달려가고 있다. (사역문의:
010-6255-9387)


ⓒ 한국교회신보(http://www.chk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한마디 전체기사의견 (0)
포토뉴스 +more
 
땅에 것을 버리다
땅에 것을 버리다
땅에 것을 버리다 폭풍가운데서도.. 깊어가는 가을, 우리들의 신앙도…
 
 
인터뷰/간증 +more
 
 
▒ 인터뷰 - 총회유지재단이사장 …
▒ 인터뷰 - 총회유지재단이사장 …
 
"저를 해임시키기위해 취임 후 1년동안 집요하게 괴롭…
 
백삼진 선교사 신간-홀리위크
백삼진 선교사 신간-홀리위크
 
좌충우돌 필리핀 선교이야기가 한권의 책으로 나와 주…
 
안태준 목사-신간 하나님의 집을 …
안태준 목사-신간 하나님의 집을 …
 
성경이 말하는 건강한 가정교회의 핵심은 무엇일까. …
 
 
 
회사소개 제휴문의 구독안내 후원안내 광고문의
우431-827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신촌동 1065-5호 원평비젼프라자 3층 TEL. 031-388-1871~3 FAX. 031-388-1884
등록번호 등록년원일 Copyright ⓒ 2011 한국교회신보. chknews.co.kr . All rights reserved
한국교회신보의 기사를 무단 전재·복사·배포 하는 행위을 금하며 이를 어길 시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대상이 됩니다.